검색

인생의 소중한 자산

-안나 엘리너 루스벨트-

- 작게+ 크게

크리스천비전
기사입력 2016-12-18

미국 제32대 대통령 프랭클린 루스벨트의 부인, 안나 엘리너 루스벨트.      © 크리스천비전

 

사람들이 좋아하는

한 여인이 있었습니다.

 

그녀의 표정은 항상

매우 밝음

이었습니다.

 

그 밝은 표정으로

주위 사람들을 즐겁게 해 주었죠.

 

그러나

이 여인이 10살 때 고아가 됐다는 걸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한 끼 식사를 위해

혹독한 노동을 해야 했던 어린 시절.

 

소녀는 돈을

땀과 눈물의 종잇조각

이라고 불렀습니다.

 

이 소녀에게는

남들이 갖지 못한 자산이 하나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낙관적 인생관.

 

어떤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비관적인 언어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엄마가 돼

여섯 자녀 중 한 아이가

숨을 거뒀을 때도

아직 내가 사랑할 수 있는 아이가

다섯이나 있는 걸

이라고 말했습니다.

 

남편이 다리를 못 써

휠체어 인생이 됐을 때

 불구인 나를 아직도 사랑하오?”

라고 묻자,

 

여인은 웃으며 말했습니다.

내가 언제 당신의 다리만 사랑했나요?”

 

이 여인이 바로

미국 제32대 대통령

프랭클린 루스벨트의 부인,

 

미국인이 가장 호감가는 퍼스트 레이디로 꼽는

안나 엘리너 루스벨트입니다.

 

밝은 성격과

낙관적 인생관,

인생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크리스천비전. All rights reserved.